[보도기사] 치매선별검사, 집 가까이에서 받으세요.


[중부뉴스통신]서원보건소는 고령화시대, 건강한 노후 유지를 위해 보건소까지 방문하기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을 11개 주민센터를 순회 방문하며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5일 사직1동 주민센터에서 시작해 오는 22일 사직2동 주민센터를 마지막으로 순회검진을 실시하며, 치매선별검사는 서원구 관내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은 누구나 참여가능하다.

예정된 검진일에 주민센터에 방문해 1차적으로 치매선별검사 후 인지저하인 경우 소득기준 적합자에 한해 2차적으로 협약된 9개 병원(충북대병원, 청주의료원, 청주성모병원, 청주병원, 한국병원, 하나병원, 효성병원, 씨앤씨푸른병원, 예미담병원)에 치매진단검사(신경인지검사, 전문의 진료 등) 및 치매감별검사(혈액 검사, 뇌 영상 촬영 등) 등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검진비용을 8만원에서 19만원까지 지원 해주며, 치매 진단 후 치매치료제를 복용 할 경우 월 3만원 한도 내에서 치매치료관리비도 지원해 준다.

치매정밀검진비 및 치매치료관리비 지원대상은 소득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대상)이 적합한 경우에 가능하다.

오는 14일 수곡2동, 15일 현도면, 21일 산남동, 22일 사직2동에서 실시 예정으로 검사 참여를 원하는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은 해당 주민센터를 오후 2시에서 4시에 방문하면 치매검사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서원보건소 관계자는 건강한 노후를 위협하는 가장 큰 질환인 치매를 조기에 예방할 수 있도록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은 1년에 1회 이상은 치매선별검사를 꼭 받아보기를 권하다고 전했다.


http://www.jungb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2271#0A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