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기사] "사랑해孝 건강해孝 행복해孝"

2019년 8월 2일 업데이트됨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보건과학대는 작업치료과가 3년째 지역 어르신 초청 작업치료캠프를 갖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올해도 지난 달 '사랑해 효(孝), 건강해 孝, 행복해 孝' 행사가 열려 충북도내 노인 300여 명이 초청돼 학생들과 지역병원이 마련한 재활치료 등 각종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전자기기를 통해 일상생활동작 치료와 인지치료를 할 수 있는 체험도 어르신들의 눈길을 끌었다. 어르신 상담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평소 앓던 질환에 대한 간단한 상담과 함께 질환에 대한 지식 등을 알려주며 어르신들이 집에 가서도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날 학생들이 준비한 부스 외에도 △청주푸른병원 △아이엠재활요양병원 △청주마이크로병원 △청주의료원 △삼성재활요양병원 △씨앤씨율량병원 △예미담병원 △충청북도사회복지센터 등 청주지역 병원 8곳이 함께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호승 작업치료과 학과장은 "어르신들이 치매 등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질환에 대해 제대로 알고 예방하고 혹은 늦출 수 있는 것을 인지해 편견을 깨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기존 학술제와 함께 준비한 데다 학생들이 직접 마련하는 등 재능기부 형식으로 운영돼 더 의미가 있다"고 했다.

http://www.ccdail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85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