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기사] 충청권 재활전문병원 협력 모색

2019년 8월 1일 업데이트됨

청주푸른병원·천안 다우리병원·대전 다빈치병원 협약2017년 10월 30


충청권 재활치료 전문병원들이 협업을 통한 의료서비스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지난 27일 청주 푸른병원은 천안의 다우리 병원, 대전의 다빈치 병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이들 병원은 충청권역에서 100개 병상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재활치료 특화 병원으로 회복기(1~6개월)동안 집중적인 재활치료를 보장하고 조기 일상복귀를 목표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청주푸른병원장 황찬호, 천안다우리병원장 조대경, 대전다빈치병원장 안병희를 비롯해 각 원의 행정부장, 간호부장, 재활치료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으로는 △상호 의료 정보 교류 및 소통 △상호 내원환자 진료 및 입원서비스 지역별 필요시 제공 △상호간에 개최하는 각종 세미나 및 연수 프로그램 등의 교육기회를 제공 또는 임직원 참여를 통해 인력의 질적 향상 도모 등이다. 이 자리에서 황찬호 청주푸른병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충청권 재활치료의 질과 수준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양 지역의 중심에 있는 푸른병원이 노력해 앞으로도 서로의 상호 발전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대경 천안 다우리 병원장은 “재활치료로 정평난 청주푸른병원과는 물론 대전권역 최신의 설비를 갖춘 다빈치 병원과의 교류로 많은 점을 배워가고 싶다”고 밝혔다. 안병희 대전 다빈치 병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 지역 재활치료의 대표주자로 자리 잡은 두 병원을 보고 많은 점을 배우고 지속적인 교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http://www.ccd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4124#07RY